‘보이스2’ 권율, 자비 없는 극한의 ‘악’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보이스2’/ 사진제공=OCN

OCN ‘보이스2’의 권율이 자비 없는 극한의 악을 보여주며 숨 멎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지난 2일 방송된 ‘보이스2’ 8화에서는 방제수(권율 분)가 통제하는 살인 집단의 정체가 밝혀졌다.

방제수는 강권주(이하나 분)에게 자신이 도강우(이진욱 분)와 함께 나형준을 살해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로써 도강우를 향한 강권주의 신뢰를 깨뜨리고 혼란을 가중시켰다. 이어 박은수(손은서 분)의 고등학교 선배이자 남자친구였던 손호민(재희 분)을 이용해 골든타임팀 강권주 센터장과 팀원들을 무너뜨릴 계획을 짜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방제수가 통솔하는 살인 집단이 드러났다.

‘닥터 파브르’는 겉은 애완곤충 동호회 같지만 실제로는 인간 해충을 제거하는 것이 세상을 음지에서 지키는 일이라는 생각으로 살인을 저지르는 살인 집단이었다. 방제수의 지시 아래 치밀한 계획을 수립하고 있었다. 인간의 분노와 증오를 조정해 살인 집단의 구성원으로 만든 후 살인을 지시하는 ‘악의 끝판왕’ 방제수의 모습이 드러났다.

방제수는 평소 ‘벌레’라고 지칭해 온 부녀회장을 죽이기 위해 그의 살인 작업실인 지하창고로 초대했다. 방제수는 서늘한 눈빛으로 헛소문을 내지 못하도록 혀를 없애겠다는 말을 건넨 후 부녀회장을 살해했다.

여기에 방제수는 자신이 부녀회장의 시신을 유기한 장소에 직접 찾아가 나홍수(유승목 분)와 인사를 나누는 대범한 행동을 하는 등 자신의 손바닥 위에 경찰청 형사들을 놓고 정면승부를 예고했다.

권율은 어떠한 감정의 동요 없이 인간을 죽이는 방제수의 모습을 차가운 눈빛과 중저음의 목소리, 절제된 감정이 돋보이는 연기로 그려냈다.

극 말미 방제수는 도청장치를 통해 박은수에 의해 손호민이 살해당한 듯 보이는 현장을 보고 당황하는 강권주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어 그는 도강우가 한 짓을 알게 되면 어쩌려고 그러냐는 말과 함께 아이의 귀를 보관하는 상자를 열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아직 드러나지 않은 방제수의 이야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보이스2’는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