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창작의 고통에 몸부림치는 정재형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함께한 이승기.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가 아시안게임 중계로 지난 한 주 결방에도 불구하고 이번 주 주간 예능 1위, 일요 예능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미우새’ 의 시청률은 평균 23%, 최고 24.9%(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로 시청률 20%대 예능의 존재감을 과시했다. 같은 시간에 방송한 MBC ‘아시안게임’은 2.8%, KBS2 ‘개그콘서트’는 5.3%, tvN ‘미스터 션샤인’은 15.6%, JTBC ‘뭉쳐야 뜬다’는 2.2%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도 ‘미우새’가 10.2%로, 주간 예능 1위에 올랐다.

이날은 스페셜 MC로 국민 엄친아 이승기가 출연해 초반부터 스튜디오 분위기를 띄웠다. “우리 막내 아들 같다”는 토니 어머님의 짝사랑 멘트를 시작으로 母벤저스의 팬심이 폭발했다. 이에 이승기는 “질문을 200개 정도 받은 것 같은데 대답은 2개밖에 못했다”며 진땀을 흘리기도 했다.

임원희는 ‘수상한 외출’로 눈길을 끌었다. 절친 동생 배우 김민교와 함께 관상가를 찾아간 임원희는 결혼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조언을 구했다. 이에 관상가는 임원희의 눈코입 모양새를 하나씩 짚어주며 그의 애정운을 설명했다. 특히 그를 본 첫 인상으로 “미우면서도 사랑스런 ‘살찐 너구리상’”이라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막걸리 집을 찾은 임원희는 김민교에게 “다시 사랑하고 싶지만 현재의 내 처지로 망설이게 된다”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서장훈은 ‘돌싱상련’의 깊은 공감을 표했다.

김건모의 맞선 현장도 관심을 끌었다. 인상이 좋은 맞선녀가 들어오자 김건모가 평소와는 다른 진지한 모습으로 ‘쉰살 매너’를 발휘했다.

‘미운 우리 새끼’ 정재형의 일상. /사진제공=SBS

이날 최고의 1분 주인공은 ‘미운 남의 새끼’로 첫 등장한 작곡가 정재형이었다. 호텔에서 생활하는 정재형의 독특한 라이프에 시선이 집중됐다. 그가 열정적으로 피아노를 치는 순간 24.9%까지 시청률이 치솟았다.

8년째 앨범을 내지 못한 정재형은 방 안 어디에서나 작곡 생각으로 온 열정을 쏟았다. 그러나 피아노를 치다가 일정 구간에 오면 자꾸 멈칫하며 괴로워해 궁금증을 안겼다. 알고 보니 그 원인은 창문 시야에 우뚝 서있는 대중탕 굴뚝 때문. 커다란 굴뚝이 악상을 방해하는 모습에 토니 어머님은 “저 환경에서는 곡이 나올 것 같지 않다”며 안타까워했다. 정재형의 꾸밈없는 일상을 본 김건모 어머님은 “‘미우새’에 아직까지 저런 사람은 안 나왔는데…”하며 그의 독특한 라이프에 관심을 가졌다.

‘미우새’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