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뒷면의 정체는 MC 그리, “음악만으로 평가받고 싶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의 뒷면은 MC그리였다.

2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동막골소녀에 대항하는 8인의 복면 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1라운드 세 번째 대결로는 뒷면과 앞면이 나섰다. 산울림의 ‘회상’을 선곡해 무대를 꾸몄지만 투표 결과 앞면이 승리해 뒷면은 탈락했다.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하자 거기에는 김구라의 아들이자 래퍼인 MC 그리가 있었다. 

무대에서 내려온 MC 그리는 “‘복면가왕’은 가면을 쓰고 목소리만으로 알아맞추는, 편견 없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내 음악도 앞으로 ‘복면가왕’처럼 ‘편견 없이 음악만으로 평가받고 싶다’는 생각을 항상 갖고 있다. 그렇게 보여지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김구라는 뒷면이 가면을 벗기 전 “우리 동현이야”라고 외치기도 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