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이달의 소녀 희진, “12명 멤버 모이기까지 20개월…오래 걸렸다는 생각 안 들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달의 소녀/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2일 이달의 소녀는 ‘두시 탈출 컬투쇼’ 신인 발굴단 코너에 출연해 완전체 데뷔 소감과 데뷔 앨범 소개 및 개인기 등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희진은 “12명의 멤버가 모이기까지 20개월이 걸렸다. 처음엔 언제 채워질까 걱정했었지만 다양한 활동을 통해 준비했던 만큼 오래 걸렸다는 생각은 안든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올리비아 혜는 “초대형 데뷔 프로젝트 팀인 만큼 열두 번째 멤버로서의 부담감이 컸다. 하지만 멤버들이 너무 잘해줬기 때문에 지금처럼 좋은 시작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멤버 현진은 강아지 성대모사를, 여진은 영화 성대모사, 진솔, 하슬, 츄는 달콤한 라이브를 선보였다.

이달의 소녀는 앞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데뷔 콘서트 ‘루나벌스’(LOONAbirth)를 개최, 2분 만에 매진됐다. 또한 공식 유튜브 채널인 ‘loonatheworld’의 통합 조회수가 1억 뷰를 돌파했다.

이와 관련 비결을 묻자 희진은 “우리 곡들은 유행을 따라가는 게 아니라 우리만의 트렌드를 만들어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강점을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달의 소녀는 데뷔 앨범 ‘+ +’(플러스 플러스)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Hi High’(하이 하이)로 활동하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