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김민정의 칼 끝, 일본군 향한다…강렬한 액션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미스터 션샤인’/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김민정의 날 서린 ‘펜싱 액션’이 예고됐다.

김민정은 ‘미스터 션샤인’에서 우아하고 거침없는 호텔 글로리 사장 쿠도 히나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매국노 아버지에게 표정 변화 없이 경멸감을 드러내는 가하면, 궁에 들어가 엄비와 독대하고, 궁내부 대신 이정문(강신일)의 지시로 강씨 부인(선화)을 조사하는 등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오늘(2일) 방송될 18회에서는 김민정이 일본군을 향해 날카로운 칼끝을 겨눈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극 중 히나(김민정)가 호텔 글로리 홀 안에서 일본군과 칼을 들고 팽팽히 맞서는 장면이 담겼다. 히나는 붉은색 드레스를 입은 채 다양한 펜싱 동작으로 칼을 휘두르면서 한 틈도 밀리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결국 히나의 칼날에 쓰러진 일본군의 모습이 담겼다.

제작진에 따르면 김민정은 ‘히나표 펜싱 액션’ 장면을 위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노력해 현장의 탄성을 자아냈다. 촬영을 위해 드레스를 입고 있던 김민정은 펜싱 액션을 준비하는 동안에는 드레스를 묶고 운동화를 신은 채 연습을 이어갔다. 장면의 특성상 체력적으로 힘들었음에도 특유의 쾌활한 웃음을 터트리면서 분위기를 돋웠다고 한다.

본격적인 촬영에서 김민정은 일본군을 향해 가차 없이 돌진하는 거센 반격을 매끄럽고 유연한 액션 동작으로 선보였다. 나풀거리는 화려한 드레스 사이로 진지하고 결연한 눈빛의 히나를 오롯이 담아내는 열연에 현장에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고 한다.

‘미스터 션샤인’ 관계자는 “김민정은이 연기부터 액션까지 보는 이들의 속을 뻥 뚫어주는 쿠도 히나가 되기 위해 불철주야로 분투했다”며 “매국노 아버지와는 전혀 다른 길을 가고 있는 히나의 ‘사이다 행보’가 어디까지 이어지게 될지 2일(오늘) 방송될 18를 기대해 달라”고 했다.

‘미스터 션샤인’ 18회분은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