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박주미, 임수향에 “후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따뜻한 위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사진제공=JTBC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박주미가 성숙한 어른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1일 방송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는 나혜성(박주미)이 도경석(차은우), 도경희(김지민), 그리고 강미래(임수향)에게 힘이 되어줬다.

나혜성은 집을 나와 자신을 찾아온 도경희(김지민)를 감싸 안으며 지낼 곳을 마련해주고 직접 아침 식사를 차려주는 등 따뜻하게 맞이했다. 이어 도경석(차은우)이 경찰서에 있다는 연락에 달려갔다. 그의 보호자 역할을 한 뒤 엄마로서 등록금을 주고 싶다는 말을 조심스럽게 전했다.

또한 좋아하는 사람 때문에 고민이라는 미래(임수향)의 말을 진지하게 들어주고 공감하면서 “난 미래가 후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라는 조언과 위로를 건넸다. 

혜성은 다시 만난 경석과 경희에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엄마 노릇을 하며 행복을 되찾아갔다. 또한 자신을 롤모델로 생각하는 미래에게는 멘토 역할을 하며 다정다감한 면모를 보였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매주 금∙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