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일본 ‘도쿄 걸즈 컬렉션’ 오프닝 무대 장식…해외 아티스트 최초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트와이스 일본 도쿄걸즈컬렉션/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가 해외 아티스트로는 처음으로 일본 ‘도쿄 걸즈 컬렉션’의 오프닝 무대를 장식했다.

트와이스는 지난 1일 일본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열린 ‘제27회 도쿄 걸즈 컬렉션 AUTUMN/WINTER 2018’의 오프닝 무대에 섰다. 

‘도쿄 걸즈 컬렉션’은 2005년부터 1년에 두 번씩 열리는 일본 최대 패션 페스티벌이다. 현지 인기 모델을 비롯해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자리해 트렌드를 선도하는 무대로 평가받고 있다.

트와이스는 이날 해외 아티스트로서는 최초로 ‘도쿄 걸즈 컬렉션’ 본편의 오프닝 스테이지를 장식하며 ‘TT’의 일본어 버전을 불렀다. 이어 ‘댄스 더 나잇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을 일본에서는 처음으로 퍼포먼스로 선보였고, 오는 12일 발매 예정인 일본 첫 정규 앨범 타이틀곡 ‘BDZ’로 무대를 꾸몄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컬렉션 본편의 시작을 알리는 카운트다운에 이어 트와이스의 등장을 예고하는 로고가 나오자마자 객석에서는 큰 함성이 울려퍼졌다. 현지 팬들의 트와이스에 대한 열렬한 호응이 이어졌다.

트와이스는 지난달 31일에는 일본 대표 음악 프로그램인 TV 아사히 ‘뮤직스테이션(이하 엠스테)’에 출연해 ‘BDZ’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