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단정한 경찰복 형사 vs 벽돌을 든 섬뜩한 형사…이진욱의 민낯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오리지널 ‘보이스2’/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보이스2’에서 이진욱의 극과 극 모습이 포착됐다.

‘보이스2’ 제작진은 2일 방송을 앞두고 이진욱의 극 과극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결의에 찬 눈빛으로 단정하게 제복을 입은 도강우(이진욱)의 모습과 섬뜩한 눈빛으로 범죄자를 벽돌로 내려찍는 도강우의 충격적인 반전 모습이 담겨있다. 정의와 사명감으로 똘똘 뭉친 일반적인 형사들과는 달리 매회 진짜 범인일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증폭시키고 있는 도강우. 그 끝엔 어떤 모습이 있을까.

지난 1일 방송된 7화에서 3년 전 나형준(홍경인) 살해 사건의 조사를 받던 도강우가 “나한테 뒤집어씌운 거라고 몇 번째 얘기해!”라면서도 도주했고, 그가 도주한 직후 증거물 보관소에서 정전 가위가 사라졌다. 그리고 이내 아무 일도 없단 듯이 바람 좀 쐬고 왔다는 도강우의 바짓단엔 모래가 묻어있었음이 드러났다. 이 모든 수상한 행적으로 인해 “강우가 요즘 좀 이상한 거 같아. 그게 자기가 한 일을 잠깐 기억 못 하는 거 같아”라고 한 나형준(홍경인)의 말처럼 도강우가 자신이 했던 행동을 기억하지 못하는 것은 아닐지, 의심을 불러일으켰다.

또 지난 4화 방송에서 도강우는 물에 빠진 범죄자에게 “오늘 넌 나한테 살려달라고 한 걸 평생 후회하며 감옥에서 발버둥 치다 죽어갈 거야. 아무리 누군갈 속이고 빼앗고 죽이고 또 죽여도 욕망이 해갈되지 않는 그 느낌. 끔찍하게 잘 알거든. 내가”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었다.

‘보이스2’ 오늘(2일) 오후 10시 20분 OCN 제8화 방송.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