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타카로 가는 길’ 혼자 남은 하현우…가수 소유 합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이타카로 가는 길’/사진제공=tvN

tvN ‘이타카로 가는 길’에 하현우 홀로 남게 되는 비상 상황이 발생한다.

오늘(2일) 방송되는 ‘이타카로 가는 길’에서는 뿔뿔이 흩어진 ‘락브로스’의 위기와, 낯선 땅 불가리아에 홀로 남겨진 하현우의 분투기가 공개된다.

지난 주 터키 이스탄불에서 김준현, 이홍기를 한국으로 떠나보내며 눈물의 이별을 한 ‘락브로스’에게 또 한 번의 이별이 찾아왔다. 윤도현이 남북정상회담 만찬에 참석하게 돼 한국행이 불가피했기 때문. 하현우 혼자 불가리아에 남게 되자 떠나는 윤도현은 물론 제작진과 함께 먼저 떠났던 김준현, 이홍기도 그에 대한 걱정을 숨기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역시나 하현우는 윤도현의 부재와 함께 고삐 풀린 망아지로 변신해 제작진을 당황시켰다. 하지만 업그레이드 된 비글미로 ‘예능 신생아’의 면모를 선보이며 불가리아 현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또한 지난주 예고편에서는 ‘협업의 왕’ 소유가 ‘이타카로 가는 길에’ 합류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새롭게 합류하는 소유가 과연 윤도현의 빈자리를 채울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특유의 음색과 가창력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소유. 그동안 달달한 러브송 협업을 해왔던 그가 하현우와 만나 어떤 노래를 들려줄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이타카로 가는 길’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