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미인’ 박력 차은우VS다정 곽동연…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사진제공=JTBC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이 임수향, 차은우, 곽동연의 삼각 로맨스와 함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전국 시청률 5.4%, 수도권 5.8%의 기록이었다(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지난 1일 방송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는 강미래(임수향)를 사이에 둔 도경석(차은우)과 연우영(곽동연)의 삼각 로맨스가 달아올랐다. 캠퍼스 냉미남 경석에 이어 훈남 조교 우영도 미래를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이날 혜성(박주미)에게 좋아하는 사람에 대해 상담을 한 미래는 “무섭다”고 했다. 자신에 비해 너무 과분하고 잘난 상대이기 때문. 또한 수아를 떠올린 미래는 “사실은 엄청 예쁜 애가 걔를 좋아해요. 그리고 다들 둘이 어울린다고 해요. 그런 애를 두고 저처럼 다 고친 애를 만나면, 사람들이 뭐라 그럴지 너무 무서워요”라며 마음속 깊이 담아뒀던 고민을 털어놨다. 그런 미래에게 혜성은 “어쩌면 그 예쁘다는 친구도 미래랑 별반 다르지 않은 사람일지도 몰라”라고 조언했고, 그 말은 정확했다.

‘그 예쁘다는 친구’ 수아는 미래보다 더 외모에 집착하고 있었다. 이미 예쁘고 날씬한데도 버릇처럼 몸무게를 재고, 남들 앞에서는 밥을 먹지만 뒤에서는 다이어트 보조제를 복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경석에게는 어떤 방법도 통하지 않는다는 걸 깨달은 수아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우산을 쓴 채, 또 하나의 산을 들고 오는 경석을 보고 수아는 “그건 미래 꺼야?”라고 떠봤다. 이후 수아는 걸어오는 미래를 발견하고는 경석에게 달려들어 안겼다.

이 모습을 목격한 미래는 도망치듯 두 사람을 지나쳤지만, 곧바로 뒤쫓아 온 경석에게 붙들렸다. 그리고 경석은 “왜 전화 안 받아. 도망은 왜 가?”라고 미래를 다그쳤다. 이어 “너 진짜 모르냐? 내가 너 좋아하는 거. 사귀자. 이번엔 피할 생각하지 말고 대답해”라고 돌직구 고백을 했다.

하지만 고백을 받은 미래의 얼굴은 슬퍼 보였다. “너랑 나랑 다니면 사람들이 뭐라 그러겠어. 왜 저런 애가 저런 애랑 다니지. 그럴 거 아니야”라며 “너는 나랑 안 된다고 생각해”라고 했다. 미래에게서 아직 벗어나지 못한 외모 트라우마가 느껴져 보는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다음 날, 경석은 “예전처럼은 지낼 수 없다”면서 기다리겠다고 했다. 미래는 좋아하는 사람의 마음에 응답할 수 없어서 괴로워했다. 그런데 미래를 향한 마음을 가진 남자는 경석뿐이 아니었다. 첫 만남부터 미래에게 호감을 보였던 훈남 선배 우영은 “나 너 좋아해. 처음 봤을 때부터 좋아했어”라며 고백했다. “얼굴이 예뻐서 좋았는데 자꾸 보니까 점점 더 좋았다. 너는 좋아할 만한 사람”이라며 “너는 너”라는 위로에는 우영의 진심이 담겨있었다. 하지만 미래는 “죄송하다”며 우영의 마음을 받아줄 수 없다고 밝혔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는 매주 금∙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