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X이유영X박병은, 대본 뚫어지겠다…’집중’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 출연하는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의 대본 삼매경 현장이 공개됐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은 2일 그 동안 촬영 현장에서 포착된 윤시윤(한수호, 한강호 역), 이유영(송소은 역), 박병은(오상철 역)의 이모저모가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한껏 집중한 모습부터 장난기 넘치는 모습까지. ‘친애하는 판사님께’ 팀의 화기애애하고 열정적인 분위기가 담겼다.

세 배우들은 잠시 촬영이 멈출 때마다 대본에 집중하고 있다. 이 같은 배우들의 ‘대본 열공’은 시골집, 병원, 법원, 로펌 사무실 등 때와 촬영 장소를 가리지 않는다는 후문이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은 “제작진과 함께 배우들이 열정적으로 작품과 마주하고 있다. 마음이 같으니 팀워크도 잘 맞는다”며 “척척 맞는 호흡과 열정으로 앞으로도 더 좋은 드라마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이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