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강형욱, “개 냄새를 좀 싫어해요”라고 한 까닭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의 강형욱/사진제공=KBS2

‘개통령’ 강형욱이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의 ‘고민조련사’로 맹활약을 펼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강형욱이 출연해 고민을 유발하는 행동들을 반려견에 빗대어 상담하며 활약한다. 이밖에도 ‘평소 개 냄새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털어놓는다.

최근 녹화에서 강형욱은 나이가 어린 사연의 주인공에게 “좋아하는 거 있어요? 만졌을 때 기분 좋은 거”라며 다정한 눈빛과 손동작을 취했다. 하지만 이런 강형욱의 부드러운 태도는 마치 귀여운 강아지를 어르는 듯한 상황을 연상시켰고 이를 본 이영자는 “강형욱씨, 사람이예요”라고 지적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형욱은 아버지가 퇴근해서 돌아와도 선뜻 다가가 안기지 않는다는 딸의 이야기에 갑자기 “진돗개들이 그래요”라며 반려견의 행동에 비유했다. 또한 지나치게 깔끔 떠는 딸 때문에 고민하는 어머니에게는 “배변패드에 꼭 한 번만 하는 반려견도 있어요. 그런 친구들은 특징이 있죠”라고 해 궁금증을 모았다.

특히 그는 사회성 없는 반려견에 대한 의뢰가 들어오면 견주에게 꼭 물어보는 질문이 있다며 고민해결과 반려견 케어에 대한 꿀팁도 공개했다.

또한 ‘개통령’ 강형욱이 “강아지 훈련사인데 개 냄새를 좀 싫어해요”라며 뜻밖의 고민을 내놔 현장의 모두를 놀라게했다. 그러자 신동엽과 김태균은 ‘쇼트트랙 메달리스트가 추위를 타고, 조정선수가 배멀미하고, 역도선수 쇠독 오르는 소리’라고 말해 주위에 웃음을 안겼다고 한다.

아울러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정평이 난 강형욱이 집에서 ‘아내가 먼저 잠들기만을 기다린다’고 말해 궁금증을 모은다.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는 오는 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