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레오’ MDRS에서의 마지막 밤…하지원, “더 큰 세상 보고 가는 느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갈릴레오’/사진제공=tvN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이하 ‘갈릴레오’)의 크루들이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화성탐사 연구기지)에서 마지막 밤을 맞이한다.

2일 오후 4시 40분 방송되는 ‘갈릴레오’에서는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 등 MDRS 196기가 보낸 화성탐사 연구기지에서의 마지막 하루가 공개된다. 

하지원이 준비해 온 태양계 제작을 완성한 크루들은 마지막 EVA(우주선외활동)로 행성 모형을 전구와 연결해 기지 밖에 설치한다. 모형의 크기만큼 행성 사이의 거리를 100억분의 1로 축소해 직접 거리를 측정하고 로버를 타고 화성을 누비며 ‘갈릴레오’만의 태양계를 완성하는 것. 크루들은 태양계의 거리와 규모를 체감한 뒤 놀라움과 감탄을 숨기지 못했다고 한다.

화성 ‘타짜’를 가르는 보드게임도 펼쳐진다. 하지원, 세정, 아틸라는 카드 속 과일의 갯수를 맞추는 게임을 하며 즐거운 오후를 보낸다. 카드의 주인인 하지원은 막상 게임이 시작하자 처음 해보는 아틸라보다도 허술한 실력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고.

이밖에도 화성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MDRS의 장관이 펼쳐진다. 아울러 저녁 식사와 굿바이 인사를 나누는 크루들의 마지막 기록이 이어진다. 특히 하지원과 세정은 각각 “MDRS에서의 경험은 더 큰 세상을 보고 가는 느낌이다. 친한 친구들에게 추천해주고 싶다” “이 곳에서의 시간을 전부 하나하나 기억하고 싶다”는 특별한 소감을 밝힌다.

‘갈릴레오’는 2일 오후 4시 4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