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5’ 박미경 “김건모, 내가 술 가르쳐줬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히든싱어5’의 박미경/사진제공=JTBC

가수 박미경이 ‘주당’ 김건모에게 술을 가르쳐준 것이 자신이라고 밝혔다. 오는 2일 방송될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5’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90년대를 대표하는 댄스 디바 박미경 편이 공개된다.  박미경은 이날 국민 가수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김건모를 김창환에게 소개시켜 준 사람이 자신이라며 남다른 인연을 밝힌다. 김건모는 대학을 고민하다가 옆집의 임기훈 작곡가 소개를 통해 박미경이 있는 서울예대에 입학했다고.

박미경은 신입생 환영회 때 90도로 인사하는 김건모에게 “오늘 내가 후배들 위해서 신입생 환영회 노래를 해야 되는데 저기 혹시 피아노 칠 줄 아니? 내가 팝송을 하나 부를 건데 ‘You’ve Got A Freind‘란 노래를 아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건모는 “모르지만 선배님 한 번 불러보세요”라고 한 뒤, 단번에 그 자리에서 모르는 노래를 들으면서 쳤다는 놀라운 일화를 털어 놓았다.

현재는 주당으로 잘 알려진 김건모에 대해서는 “건모가 (당시에는) 소주를 못 마시는데 제가 소주를 알려줬죠”라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고 한다.

박미경은 1985년 ‘민들레 홀씨 되어’로 강변 가요제에서 장려상을 수상하면서 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다운타운 DJ로 활동하던 시절의 김창환이 클럽에서 피아노를 치며 흑인 음악을 주로 부르던 박미경을 눈 여겨 보고 있다가 프로듀서로 성공한 후, 그녀를 통해 새로운 사운드를 구현한 1집 앨범을 2년간의 작업 끝에 내놓았다. 가요계의 큰 반향을 일으키며 당시의 댄스 디바로 등극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90년대를 주름 잡던 클론(강원래, 구준엽), 홍록기와 채연, 김창환 사단의 막내를 담당하고 있는 더 이스트라이트 등이모두 박미경을 응원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인다.

‘히든싱어5’는 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