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채리나 “‘천생연분’ 때 강호동 구박에 눈물 쏟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JTBC ‘아는 형님’에서 채리나가 강호동 때문에 눈물을 쏟았던 사연을 밝혔다.

1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그룹 룰라 출신 김지현, 채리나, 신정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영철은 채리나에게 “호동이를 극혐한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채리나는 “극혐까지는 아니다”며 해명했다.

채리나는 “어렸을 때 ‘천생연분’에 나갔다. 그 프로그램 나갔을 때 혼자 다시 열심히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호동이가 나를 엄청 구박했다. 혼자 나왔으니까 얘가 잘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그랬을 것”이라며 “그런데 예능 울렁증이 있어서 호동 오빠가 주는 밥을 못 얻어먹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배들도 많았는데 너무 상처 받았다. 대기실까지 걸어가다간 도중에 눈물이 터질 것 같았다. 세트장 바로 옆에서 서서 계속 울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그때 윤정수 오빠가 다가와서 ‘울지마. 호동이 형이 너를 챙겨주려고 한 것’이라며 다독였다. 호동이 오빠가 그 얘기를 듣고 미안했는지 양손에 과자를 챙겨서 내 대기실로 왔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채리나는 “내가 예전에는 조금이나마 호동이에게 섭섭한 게 있었지만 지금은 정말 좋아한다고 말해주고 싶었다”고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강호동이 “내가 악역을 맡아서 한 것”이라고 변명하자 서장훈은 “왜 모든 곳에서 악역을 맡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채리나가 “그 후에 호동이가 MC하던 프로그램 섭외를 거절하기는 했다”며 강호동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