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김종민 “김동현은 겁쟁이…무서워서 주먹에 빨리 반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김종민이 김동현이 겁이 많아서 격투기에서도 빨리 반응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놀라운 토요일’ 인기 코너인 ‘도레미 마켓’에서는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키, 김동현, 한해와 게스트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1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에는 코요태로 18년 동안 함께 활동한 김종민과 신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티격태격 케미로 재미를 더했다.

MC 붐이 김종민에게 “야외 버라이어티에 최적화되어 있어서 스튜디오에 오니 예민한 것 같다”고 말하자 김종민은 “막혀 있어서 답답하고 폐소 공포가 올 것 같다”고 농담을 던졌다.

또한 김종민은 최근 tvN 예능 ‘대탈출’에 함께 출연하고 있는 김동현과도 케미를 뽐냈다. 붐이 “두 분 ‘대탈출’에서 바보를 맡고 있지 않냐”고 묻자 “바보라니요? 순수한 것”이라고 발끈했다.

김종민은 김동현에 대해 “요즘 얘가 조금 더 바보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동현은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저랑 완전히 다르다. 형은 약간 진짜 순수하고 전 진짜 ‘대탈출’에서 잘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출연자들이 ‘대탈출’에서 김동현이 겁쟁이로 나온다며 격투기와 담력은 상관 없는 것 같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에 김종민은 “(격투기를 할 때도) 무서워서 반응이 빠른 것 같다”며 독특한 해석을 내놓았다. 또한 김동현에게 “지금 잘 하고 있고, 이런 식으로 하면 예능 오래할 수 있다”고 격려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