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신지 “두 번이나 코요태 노래 선택 안 해” 서운함 토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신지가 가사 맞히기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놀라운 토요일’ 인기 코너인 ‘도레미 마켓’에서는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키, 김동현, 한해와 게스트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1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에는 코요태로 18년 동안 함께 활동한 김종민과 신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티격태격 케미로 재미를 더했다.

신지는 “‘놀라운 토요일’ 애청자”라고 밝히며 “너무 나오고 싶었다. 이렇게 나오게 돼서 영광”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또한 그 동안 출제되는 문제를 보며 “‘는/늘’ ‘은/을’ ‘네가/내가’ 등이 어려웠다”며 “들으면서 많이 검색했다. 많은 분들이 검색하시는지 그 부분만 실검에 올라오더라”고 말하며 애청자임을 인증했다. 이어 “가사를 들으면 금방 외우는 스타일인데 여기는 너무 후루룩 지나간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민은 신지를 “‘도전 1000곡’ 황제 출신”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감탄하며 든든해 했다. 신지는 “김종민 씨가 원래 제 칭찬을 잘 안 한다”며 “오늘 저한테 의지해서 가겠다는 느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신지는 “두 번이나 저희 노래를 선택 안 하셨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어 “저희 노래 진짜 쉽다. 저랑 김종민 씨 딕션이 좋은 편”이라고 자랑했다. 이에 한해는 “(출제되면) 100% 빽가 씨 파트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