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미국으로 이사 예정 “국내 활동 그대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도끼 인스타그램

래퍼 도끼가 미국으로 이사를 준비 중이다.

도끼는 지난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집으로 보이는 사진과 함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열심히 이사 중. 세상에서 젤 힘든 게 이사인 듯. 최근에 낸 캘리 샤인이라는 노래에 나오듯 30살이 되는 내년을 터닝포인트로 올해 말부터는 어릴 때 꿈이었던 미국에서 지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엔 기본 짐들과 작업실만 남기지만 지금처럼 국내에서도 공연하고 활동할 예정이니 팬분들은 걱정말라. 조금의 변화는 있겠지만 지금도 미국에 자주 드나들기 때문에 그렇게 큰 변화는 없을 듯하다”고 덧붙였다.

도끼는 서울 용산구에 있는 모 고급호텔 펜트하우스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하지만 도끼는 또 다른 글을 통해 해당 호텔에 현재 살고 있지 않다고 밝히며 “제 이름 앞으로 (감사한 편지나 선물도 많지만) 이상한 편지나 소포 보내거나 용건없이 무조건 만나기러했다고 로비에 찾아오지말아달라. 직원분들도 저도 헷갈린다”고 당부했다.

도끼가 머물렀던 펜트하우스는 약 130평으로, 하루 숙박비 700만원, 월 사용료 2억원에 달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