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이채연, 벅찬 데뷔 소감 “꿈꾸는 것 같아…노력 헛되지 않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이즈원으로 데뷔하는 이채연. /사진=WM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

Mnet ‘프로듀스48’에서 최종 순위 12위로 걸그룹 아이즈원으로 데뷔하게 된 이채연이 소감을 밝혔다.

이채연은 1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채연입니다. 먼저 4개월 동안 ‘프로듀스48’ 이채연을 응원해주신 국민 프로듀서님, WM 꿈나무 팬분들 끝까지 응원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이렇게 값진 자리에서 데뷔를 하게 되어 아직도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아요! 한순간도 소홀하지 않고 노력해왔던 시간이 헛되지 않도록 무대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계속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세요!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늘 꿈에 그리던 데뷔, 어둠 속에서 빛을 내기위해 열심히 했단 걸 알아요. 많이 힘들었을텐데 밝은 조명 속에서도 빛나는 채연님이 되어주세요” “우주를 가진 것 같이 좋은 이 기분 잘 누리셨으면 좋겠고 앞으로 좋은 모습 기대합니다” 등 축하 인사를 건넸다.

센터 장원영을 비롯해 미야와키 사쿠라,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야부키 나코, 권은비, 강혜원, 혼다 히토미, 김채원, 김민주, 이채연이 아이즈원으로 데뷔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