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가도’ 전석호, 멜로 연기 도전…여리고 섬세한 아내바라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봄이 가도’ 전석호 스틸/사진제공=시네마달

영화 ‘봄이가도’에서 브라운관의 신스틸러로 활약 중인 배우 전석호가 멜로 연기에 도전해 빛나는 존재감을 드러낸다.

tvN 드라마 ‘미생’에서 신입사원 안영이의 직속상관으로, 똑똑하고 일 잘하는 사수이면서도 고까운 마음으로 모질게 대하는 등 찌질한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던 배우 전석호. 이후 ‘굿와이프’의 권력 변화에 민감한 검사, 가정을 제대로 돌보지 않고 거짓말로 포장한 영웅담을 늘어 놓는 ‘라이프 온 마스’의 제비 아빠 등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거칠고 강렬한 모습으로 극의 활력을 책임졌다.

오는 13일 개봉하는 영화 ‘봄이가도’에서는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전혀 새로운 캐릭터로 변신하며 명품 주연으로 도약한다. ‘봄이가도’는 딸을 애타게 기다리는 엄마, 운 좋게 홀로 살아남은 이, 아내의 흔적에 허탈한 남편 등 봄의 기억을 안고 살아가는 이들에게 찾아온 기적 같은 하루를 담아낸 가족영화. 유재명, 전미선, 전석호 등이 출연한다.

진석호는 감정선이 섬세하게 살아 있는 멜로 연기를 펼친다. 이전 작품에서 주로 보여줬던 모질고 억센 이미지에서 탈피해 아내와 행복했던 기억을 마음에 품고 힘겨운 일상을 살아가는 여리고 순정적인 모습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