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차은우, 회색 아기 고양이로 변신…여심저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차은우/사진제공=JTBC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차은우가 회색 아기 고양이로 변신한다.

지난 11회 방송에서 “너, 나 조금 안 좋아하냐?”라는 말로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츤데레 냉미남 도경석(차은우). 스무 살 새내기다운 풋풋한 고백을 던진 그가 강미래(임수향)와 핑크빛 로맨스를 시작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제작진은 ‘회색 아기 고양이’로 변신한 도경석의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그간의 시크한 블랙 컬러가 아닌 회색으로 염색한 헤어스타일을 한 경석의 모습이 담겼다. 드라마 속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컬러의 헤어스타일임에도 찰떡같은 소화력으로 단숨에 보는 이의 시선을 빼앗는다. 캠퍼스 냉미남 도경석의 화려한 변신이 한국대학교의 예측 불허한 캠퍼스 라이프에 새로운 재미를 더할 것이 예상된다.

미래에 대한 것 말고는 만사에, 특히나 자신의 외모에 무심한 경석이 갑작스레 변신을 시도한 이유는 지난 11회 방송 특별출연해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던 황재근 디자이너로부터 헤어 모델을 권유받았기 때문. 스크린 야구장에서 헤어디자이너와 우연히 마주쳤던 것을 계기로, 오늘 밤 ‘회색 아기 고양이’로 변신할 유쾌한 순간에 호기심이 모아진다.

드라마 관계자는 “경석의 특별한 변신은 원작 웹툰의 ‘회색 아기 고양이’ 도경석을 참고했다”며 “웹툰 속에서만 볼 수 있었기에 많은 드라마 팬들이 아쉬워했던 ‘회색 아기 고양이’ 실사판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12회는 오늘(1일) 오후 11시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