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전명 ATEEZ’ 에이티즈, 첫 미니 팬미팅 준비 완료…비글美 가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Mnet ‘작전명 ATEEZ’ 에이티즈. /사진=방송화면 캡처

보이그룹 에이티즈(ATEEZ)가 데뷔 전 첫 미니 팬미팅을 예고했다.

지난 31일 오후 6시 방송된 Mnet 데뷔 리얼리티 ‘작전명 ATEEZ’에서는 에이티즈가 세계적인 안무가 리에하타와 만났고,데뷔 앨범 첫 수록곡 ‘해적왕’의 미션을 수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넓은 공연장에 도착했다. 그리고 갑자기 등장한 리에하타를 보고 기쁨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에이티즈에게 ‘해적왕’의 포인트 안무를 선물하며 나머지 창작 안무까지 잘 수행해낸다면 데뷔 앨범 중 한 곡의 안무 연출을 도와주겠다고 약속한 리에하타는 ‘해적왕’ 무대를 급요청했다.

긴장감도 잠시, 에이티즈 멤버들은 여상의 독무로 시작한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스웨그와 그루브가 가미된 퍼포먼스를 본 리에하타는 “처음 같지 않은 퍼포먼스였다” “내가 만든 파트와 창작 안무의 밸런스도 좋다. 훌륭하다”고 박수를 보내 에이티즈 멤버들의 사기를 더했다.

리에하타는 안무의 디테일을 몸소 친절하게 가르쳐주며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그는 안무 연출을 도와 주겠다고 약속하며 미션의 성공을 알렸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끊임없이 안무 연습을 한 에이티즈 멤버들은 기분 좋은 결과에 서로를 칭찬하고 다독여주며 리에하타와의 꿈 같은 만남을 되새겨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어 대망의 마지막 미션이 공개됐다. 바로 데뷔 전 첫 미니 팬미팅을 여는 것. 두려움과 설렘을 동시에 안고 팬미팅 준비를 위해 다음날 연습실에 모여 준비에 돌입한 에이티즈는 팀 구호 메이킹을 시작으로 팬들에게 보여줄 심쿵 매력을 뽐냈다. 각자 노래와 춤 등을 뽐낸 에이티즈는 민기의 도발로 펼쳐진 우영과 민기의 애교 배틀을 비롯해 종호가 팔굽혀펴기로 힘을 과시해 웃음을 더했다. 또한 ‘에이티즈 노래방’을 즉석에서 열어 빅뱅 ‘뱅뱅뱅’과 싸이 ‘뉴페이스’로 흥을 돋웠다. 종호는 뛰어난 가창력과 걸쭉한 무대 매너로 폭소케 했다.

미니 팬미팅 공지를 위해 V라이브로 셀프 홍보를 마친 에이티즈는 에티켓 공지 영상을 만들기 위해 다시 모였다. 팬미팅에서 재생할 네 개의 센스있는 에티켓 영상과 함께 비글미 넘치는 보너스 입덕 영상을 만든 멤버들은 팀 구호 “8 makes 1 team”을 외치며 첫 미니 팬미팅 준비를 마무리했다.

멤버 홍중은 “한 번도 직접 마주 뵌 적이 없기 때문에 팬분들을 보는 것 자체가 기대된다”며 “같이 좋은 추억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작전명 ATEEZ’는 에이티즈가 데뷔를 앞두고 더욱 완벽한 아이돌이 되기 위해 다양하고 개성 있는 미션을 수행하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