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지영, ‘동상이몽2’ 스페셜 MC로 출격…”남편에 내가 먼저 대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박지영/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배우 박지영이 PD 출신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오는 3일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는 스페셜 MC로 배우 박지영이 출연한다. 결혼 25년 차를 맞은 박지영은 호치민에서 방송 관련 사업을 하는 남편을 따라 베트남으로 이주한 뒤 영화나 드라마 촬영을 위해 한국을 오가고 있는 ‘베트남댁’ 이기도 하다.

이날 MC 서장훈이 “사실 박지영 씨는 SBS와 특별한 인연이 있다. 남편 분이 SBS 예능 피디 출신이라던데…”라고 말하자 MC 김구라는 “저와도 나이 차이가 별로 안 나는데 잘생겨서 유명했던 분”이라고 설명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에 “잘생겼었다”며 남편의 외모를 쿨하게(?) 인정한 박지영은 남편이 “박찬호를 닮았다”고 밝히며 과거 자신이 먼저 남편에게 대시했던 사실을 공개했다.

박지영은 “남편이 조연출이었을 때 같은 프로그램을 오래하며 처음 만났다. 늘 처음과 끝이 똑같은 모습에 ‘도전의식’이 발동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제가 먼저 ‘커피 먹자’고 했더니 ‘저는 커피 안 먹습니다’라고 했고, ‘주말에 뭘 하냐’고 물으니 ‘일요일에 하루 종일 잠만 잔다’고 하더라. 남편이 튕기길래 푸쉬를 했다”며 자신이 먼저 호감을 표현했다고 밝혔다.

박지영은 이날 ‘운명커플’들의 VCR을 보던 중 추억의 ‘토끼춤’을 떠올리며 “남편, 아이들과 함께 집에서 막춤을 추기도 한다”고 뜻밖의 면모를 고백했다. 또한 작품 속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다른 반전 입담을 자랑해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했다.

배우 박지영이 스페셜 MC로 함께한 ‘동상이몽2’는 오는 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