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준호X김종민, 글로벌 팬 ‘최애 멤버’ 등극…애정 공세에 동공지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글로벌 팬들의 최애 멤버로 등극한 김종민, 김준호. /사진제공=KBS2 ‘1박 2일’

KBS2 ‘1박 2일’에서 김준호·김종민을 차지하기 위한 글로벌 팬들의 불꽃 튀는 ‘Two김 쟁탈전’이 벌어진다.

오는 2일 방송되는 ‘1박 2일’에서는 프로그램의 전매특허이자 7년 만에 부활한 ‘시청자 투어’가 본격 시작된다. 아시아·유럽·아프리카·아메리카·오세아니아 등 전세계 각지에서 ‘1박 2일’을 위해 한국을 찾아준 18명의 글로벌 팬들과 함께 할 예정. 산과 바다, 근교로 투어를 떠난 6개 팀이 어떤 ‘1박 2일’ 명소를 찾아 교감과 힐링의 시간을 보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이날 18명의 글로벌 팬들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될 때마다 주체할 수 없을 만큼 넘치는 흥과 끼를 방출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 팬들의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1박 2일’ 멤버는 다름아닌 ‘Two김’ 김준호와 김종민. 두 사람 또한 예상치 못한 팬들의 뜨거운 관심에 어리둥절했다. 김종민은 급기야 “이건 아니죠”라며 자신을 향한 스포트라이트에 동공지진을 일으켰다.

본격적인 팀 결성에 앞서 글로벌 팬들은 두 사람을 영입하기 위한 물밑 작업을 끊임없이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연예인 뺨치는 외모의 프랑스 팬은 “너무 귀여워. 종민 해피 바이러스”라는 애교만점 모습으로 김종민의 광대를 저절로 들썩이게 만들었다. 특히 김종민을 바보라고 놀리는 멤버들의 장난에 켄터키 후라이드 치킨 할아버지를 빼닮은 78년생 미국 팬은 “종민 바보 아니에요. 똑똑해요”라며 그를 대신해 발끈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김준호를 향한 무한 애정 공세를 쏟아 붓는 글로벌 팬들의 남다른 팬 클래스도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스스로를 얼간이로 칭한 인도네시아 팬은 “온니 김준호. 베스트 플레이어”라는 말로 김준호를 심쿵하게 만들었다. 한 프랑스 팬은 김준호의 유튜브 구독자 중 1명이라며 위풍당당하게 자기를 소개했다.

‘인기폭발’ 김준호·김종민과 한 팀을 이룬 행운의 글로벌 팬은 누가될지 오는 2일 오후 4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