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 혹은 거짓”…‘두니아’ 권현빈X미주X이근, 돌직구 질문에 긴장+당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두니아’ 권현빈·미주·이근의 취조 현장. /사진제공=MBC ‘두니아’

MBC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이하 ‘두니아’)에서 권현빈·미주·이근의 ‘진실 혹은 거짓’ 취조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2일 방송되는 ‘두니아’에서는 권현빈·미주·이근이 어둠의 취조실에서 ‘진실 혹은 거짓’ 심문을 받는다. 지난 11회에서 세 사람은 ‘실종자 무사 귀환 기자회견’ 현장에서 정체불명의 남자들의 습격을 받고 어디론가 끌려갔다.

공개된 스틸 속에 세 사람이 깜깜한 취조실에 앉아 있다. 이들은 각자 ‘거짓말탐지기’에 손을 올리고 잔뜩 긴장한 표정을 짓고 있다.

세 사람은 앞에 앉은 의문의 여자로부터 로맨스, 예능감, 연기력 등 ‘두니아’에서 세 사람이 보여준 활약에 대한 날카로운 질문들을 받게 됐다. 이들은 생각지도 못한 질문에 크게 당황했다.

특히 이근은 ‘두니아’에 맘에 드는 이성이 있었냐는 질문에 솔직 당당하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며 상남자 매력을 뿜어냈다. 그의 마음을 사로잡은 사람은 누구였을까.

또한 권현빈과 미주는 ‘두니아’에서 보여준 예능감과 연기력에 대한 질문을 받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내 권현빈은 “이거 다 조작이야!”라고 외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권현빈·미주·이근이 ‘실종자 무사 귀환 기자회견’에 이어 ‘진실 혹은 거짓’ 취조까지 받으며 ‘두니아’의 어떤 새로운 이야기를 전해줄지 오는 2일 오후 6시 4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