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신혜선X양세종, 비 오는 놀이터서 단둘이…커지는 심장 소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 양세종/사진제공=본팩토리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에서 신혜선·양세종이 심장이 몽글몽글해지는 ‘한밤중 소나기 로맨스’를 펼친다.

‘서른이지만’ 제작진은 1일 사랑스러운 케미로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하고 있는 ‘꽁설커플’ 신혜선(우서리 역)·양세종(공우진 역)의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스틸 속 신혜선과 양세종은 마치 소설 소나기의 한 장면처럼 풋풋한 ‘빗속 투샷’으로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어둠이 내려앉은 공원에서 단둘이 비를 피하고 있는 모습. 돗자리를 우산 삼을 정도로 갑작스러운 비임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의 얼굴에는 웃음이 가득해 보는 이도 덩달아 미소 짓게 만든다.

또한 두 사람은 미끄럼틀 아래에 나란히 앉아 비가 그치길 기다리고 있다. 주룩주룩 쏟아지는 장대비 탓에 한 평 남짓한 공간에 갇혀버린 상황. 멀뚱멀뚱 하늘만 바라보고 있는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긴장감이 느껴진다. 이때 양세종이 허공으로 뻗은 신혜선의 손을 덥석 잡아 심장을 쿵 내려앉게 만든다. 풋풋함과 숨막히는 설렘이 공존하는 꽁설커플의 모습이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인다.

지난 19~20회 방송에서는 우진이 13년 전 헐랭이 모드로 돌아간 서리를 보고 과거 사건의 잔상에 고통스러워 했다. 그러나 회피를 선택했던 지난날의 패닉과는 달리 서리의 품에 안겨 안정을 찾아가는 우진의 변화가 먹먹하게 했다. 서로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는 두 사람이 언제쯤 진짜 연인으로 발전할 지 궁금증을 높였다. ‘헐랭이 서리’의 귀환과 함께 13년 전과의 접점이 커지고 있는 만큼 두 사람의 과거 인연이 언제 밝혀질지 날로 흥미가 고조되고 있다.

‘서른이지만’은 오는 3일 오후 10시에 21, 22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