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형, ‘미운 우리 새끼’ 출격…창작의 늪에 빠진 일상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정재형/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 가수이자 작곡가인 정재형이 출연한다.

2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는에 독특한 매력을 자랑하는 ‘미우새’ 다크호스가 등장한다. 신동엽이 “가식이라고는 전혀 없는 사람”이라고 소개하며 한껏 기대감을 표출한 ‘미운 남의 새끼’는 작곡가 정재형.

파리에서 유학한 ‘파리지앵’ 정재형은 집에서 간단하게 혼밥, 혼술을 하는 모습마저 기존의 ‘미우새’ 아들과 전혀 다른 스타일을 보여줬다. 이를 지켜보던 母벤저스와 MC들은 “특이해!”를 연발하며 “우리 ‘미우새’에 저런 사람 처음이네~”라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공개된 그의 일과는 오로지 ‘작곡’에 집중돼 있었다. 8년째 새 앨범을 못 내고 있어 자나 깨나 곡 작업 생각 뿐인 정재형. 그러나 그의 작곡 영감을 방해하는 거대한 장애물(?)이 있었다. 스튜디오에서는 “요즘 저런 거(?) 보기 힘든데…” 라며 그가 괴로워하는 모습에 웃음과 탄식이 동시에 터졌다.

창작의 늪에 빠진 정재형의 꾸밈없는 일상은 오는 2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