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5’ 강원래 “박미경, 박진영과 그룹으로 데뷔할 뻔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히든싱어5’ 박미경, 강원래, 구준엽/사진제공=JTBC

JTBC ‘히등싱어5’에서 강원래가 박미경, 박진영과 함께 혼성 그룹으로 데뷔할 뻔한 일화를 얘기하며 박미경과의 오랜 인연을 자랑했다.

오는 2일 방송될 ‘히든싱어5’에서는 90년대를 대표하는 댄스 디바 박미경 편이 공개된다. 박미경 출연 소식에 가요계의 미다스 손 ‘김창환’과 그의 사단들이 총출동한다. 90년대를 주름 잡던 클론(강원래, 구준엽), 홍록기와 박미경의 뒤를 이은 섹시 디바 채연, 김창환 사단의 막내를 담당하고 있는 더 이스트라이트까지 모두 박미경을 응원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박미경은 1985년 ‘민들레 홀씨 되어’로 강변 가요제에서 장려상을 수상하면서 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러던 와중 다운타운 DJ로 활동하던 시절의 김창환이 클럽에서 피아노를 치며 흑인 음악을 주로 부르던 박미경을 발탁했다. 김창환은 박미경을 통해 새로운 사운드를 구현한 1집 앨범을 2년 간의 작업 끝에 내놓았다. 파워풀한 흑인 소울 창법, 파격적인 댄스로 가요계의 큰 반향을 일으킨 박미경은 최고의 댄스 디바로 등극했다.

가슴이 뻥 뚫리는 폭발적인 고음 애드립과 라틴, 디스코, 소울, 재즈, 발라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그의 곡들은 박효신, 보아, 코요태를 비롯 수많은 후배 가수들이 리메이크하는 등 세대를 아울러 사랑받고 있다. 여전히 완벅한 라이브 실력을 자랑하는 데뷔 34년차 레전드 국민 여가수, 가요계의 원조 걸크러시 ‘박미경’에 대한 기대가 뜨겁다.

이런 가운데 박미경을 응원하기 위해 막강한 연예인 판정단이 자리했다. 작곡가인 김창환을 비롯해 클론(강원래, 구준엽)과 홍록기, 채연, 더 이스트라이트 이우진, 정사강까지 김창환 사단의 신구세대가 모두 스튜디오를 더 달아오르게 했다. 이외에도 이전에 박미경과 함께 드림걸스 무대를 꾸몄던 레드벨벳의 슬기가 조이와 함께 출격해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날 강원래는 원래 박미경, 박진영과 함께 혼성 그룹으로 데뷔할 뻔한 일화를 밝혔다. 강원래는 “처음 김창환 사단에 들어왔을 때 박진영 씨 하고 저 하고 둘이 뭔가를 하려고 했었다. 그러다 김창환 씨가 여자 가수를 한 명 붙여야 겠다. 노래 정말 잘 하는 친구가 있는데, ‘민들레 홀씨 되어’ 너 혹시 아니?”라고 물어봤다고 전했다.

박미경을 이미 알고 있던 강원래는 박진영과 함께 박미경을 만나러 갔다고 했다. 처음 만났을 때 박미경이 휘트니 휴스턴의 ‘Saving All My Love For You’를 부르자 박진영과 기절을 했다고 털어놨다. 우리에게 이런 구세주가 오는 구나 싶었던 두 사람은 박미경과 함께 밤새도록 음악 얘기하고 ‘프리스타일’이라는 팀을 결성했다. 그러나 박진영과 박미경이 각각 ‘날 떠나지마’ ‘이유같지 않은 이유’로 솔로 데뷔를 하면서 그룹 데뷔가 무산됐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또한 박미경의 메가 히트곡 ‘이유같지 않은 이유’가 90년대 가요 어벤져스 군단의 회심작으로 밝혀졌다. 작사 김창환, 작곡 천성일에 편곡에는 스타 작곡가인 김형석이 참여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안무는 ‘국민듀오’ 클론, 코러스에는 ‘국민가수’ 김건모가 참여해 그야말로 어벤져스 드림팀이었는 후문.

‘히든싱어5’ 박미경 편은 오는 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