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포박당한 채 산속으로 ‘위기일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미스터 션샤인’의 이병헌이 포승줄에 묶인 위기 속에서 급변하는 ‘눈빛 열연’을 선보이며 긴박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를 예고했다.

이병헌은 ‘미스터 션샤인’에서 조선에서도, 미국에서도 이방인으로 취급받지만, 항상 선의를 가지고 옳은 길로 나아가려는 유진 초이를 연기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유진 초이(이병헌)가 고애신(김태리)의 할아버지 고사홍(이호재)에게 불려가 애신을 향한 진심과 자신의 신분을 고백했다. 또한 애신을 위해 무관학교 교관자리을 수락했다. 유진은 고종에게 무관학교 교관을 임명받은 후 궁을 나오다 우연히 애신과 마주쳤다. 이에 상궁에게 얘기하듯 “금일부로 대한제국 무관학교의 교관을 맡기로 했소. 열심히 가르쳐 보려 하오. 누군가의 동지들을 키워내는 일이 될지 몰라서. 부디 이 진심이 가 닿길 바라오”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1일 방송될 17회분에서는 이병헌이 갑작스럽게 포박당해 어딘가로 끌려간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극 중 국밥을 먹고 있던 유진(이병헌)이 경위원 총순들에게 체포당한 후 두 손을 포승줄로 포박당한 채 깊은 산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예상치 못하게 닥친 사태에 혼란스러워하던 유진이 누군가를 목격한 후 더욱 불안해하는 모습이다.

이병헌은 ‘포승줄 체포’ 장면에서 짧은 순간순간 변하는 감정을 눈빛으로만 격렬하게 드러내야 했다. 두 손이 포승줄에 묶여 움직일 수 없는 유진이 갑작스런 상황에 충격에 빠지고, 당황한 후, 걱정스러워하는 모습을 표정과 눈빛 연기로만 소화해내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또한 자신 앞에 닥친 위기 속에서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유진의 감정을 자연스런 완급 조절로 담아내 설명이 필요 없는 탄탄한 ‘연기 내공’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제작사 관계자는 “유진이 여유롭게 식사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순검들에게 갑작스레 끌려가게 된 사연은 예상외의 ‘반전 내용’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유진이 흔들리는 눈빛 속에 맞닥뜨리게 된 사건은 무엇일지 1일 오후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