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이 안 좋다”…‘두니아’ 유노윤호X루다, 의문의 남자 오광록 만났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두니아’ 멤버들과 오광록의 만남. /사진제공=MBC ‘두니아’

MBC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이하 ‘두니아’)가 2주 만에 돌아온다. 자칭 ‘두니아’ 여관의 주인으로 멤버들 앞에 나타난 오광록와 멤버들 사이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는 2일 방송되는 ‘두니아’에서는 신비의 나무를 찾아 나선 멤버들이 ‘의문의 남자’ 오광록과 마주한다. 앞서 유노윤호·정혜성 등 멤버들이 ‘두니아’의 비밀을 하나둘 밝혀내며 새로운 가능성들을 확인했다. 이근의 생존일지와 유노윤호가 찾은 테이프를 통해 워프홀과 신비의 나무, 죽음, 부활의 수수께끼를 풀어낸 것.

지난 11회 방송 마지막에 깜짝 등장한 오광록은 ‘엔딩요정’으로 등극하며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유노윤호·루다·박준형 등 신비의 나무를 찾아 나선 멤버들과 오광록이 대면한 모습이 포착됐다.

이는 신비의 나무를 찾아 ‘두니아’를 헤매던 멤버들이 수상한 표지판을 발견하고 따라 가던 중 오광록과 만나게 된 것. 오광록은 자신을 ‘두니아’ 여관의 주인이라고 소개하며 멤버들을 맞이했다. 루다는 “느낌이 안 좋은데…”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면서도 그의 친절함에 이끌려 자연스레 멤버들과 그의 여관에 들어가게 됐다.

오광록의 여관 안에는 냉장고부터 에어컨까지 지금까지 ‘두니아’에서 상상할 수 없었던 아이템들로 꾸며져 있었다. 공개 된 사진 속에는 오광록과 멀찌감치 떨어져 ‘옹기종기’ 앉은 멤버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유노윤호·루다 등 ‘두니아’ 멤버들과 자칭 ‘두니아’의 여관 주인 오광록의 만남이 과연 이들의 운명에 어떤 영향을 줄지 오는 2일 오후 6시 4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