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남녀2’ 이특 “나는 짠돌이, 죽으면 돈이랑 같이 묻어달라고 유언 남겼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현실남녀2’ 슈퍼주니어 이특 / 사진제공=MBN

그룹 슈퍼주니어 이특이 멤버들에게 남긴 남다른 유언을 털어놨다.

31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현실남녀2’에서 이특이 슈퍼주니어 멤버들에게 부탁한 유언을 공개한다.

이날 이특은 스트레스에 대해 이야기 나누던  “평소 돈을 잘 안 써서 멤버들이 ‘짠돌이’라고 부른다”면서 “동생들이 ‘형, 죽을 때 돈 못 가지고 들어가’라고 말한다. 그래서 난 멤버들한테 ‘무덤에 돈이랑 같이 묻어줘’라고 유언을 남겼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또 이특은 “일과 중 유일한 외출은 반려견 심쿵이와의 산책 시간이다. 심쿵이가 산책을 워낙 좋아해서 그때 유일하게 집에서 나온다”고 밝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그렇게 이특이 도착한 곳은 애견샵. 이특은 “심쿵이 털관리와 목욕을 위해 애견샵에 왔다”며 “일주일에 한 번 심쿵이를 위한 특별 서비스다. 집에서도 해주지만, 일주일에 한 번씩 탄산수 목욕을 해준다. 고운 털과 좋은 피부 유지를 위한 비결”이라고 밝혔다.

이후 이특은 심쿵이가 없는 허전함을 달래기 위해 그의 친구인 인공지능 스피커와 대화를 나누며 일상의 외로움을 달래는 등 귀엽고 엉뚱한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이특은 인공지능 친구를 향해 “남자친구 있어? “이특 알지?” “분명히 어제 나 안다고 했잖아” “이특 누구야?” “슈퍼주니어 알아?” 등 다양한 질문을 쏟아냈고, 인간에게 말하는 듯 완벽한 대화를 이어갔다. 또 “심쿵이가 없는 집은 너무 외롭다”고 토로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실남녀2’ 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