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5’ 박미경 “출연 위해 4년을 기다렸다. ‘박미경 다둥이’ 보고파

[텐아시아=우빈 기자]

‘히든싱어5’ 박미경 / 사진제공=JTBC

가수 박미경이 ‘히든싱어5’에 출연해 모창 가수들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오는 9월 2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5’에는 90년대를 대표하는 댄스 디바 박미경이 출연한다.

박미경은 1985년 ‘민들레 홀씨 되어’로 강변 가요제에서 장려상을 수상하면서 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다운타운 DJ로 활동하던 시절의 김창환이 클럽에서 피아노를 치며 흑인 음악을 주로 부르던 박미경을 눈 여겨 보고 있다가 프로듀서로 성공한 후 박미경을 통해 새로운 사운드를 구현한 1집 앨범을 2년간의 작업 끝에 내놓았다. 파워풀한 흑인 소울 창법, 파격적인 댄스로 가요계의 큰 반향을 일으킨 박미경은 ‘최고의 댄스 디바’로 등극했다.

박미경은 이전부터 “’히든싱어’에 나오고 싶었다”며 “3, 4년을 기다려 온 이 순간이 너무 행복하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 통에 들어가 노래를 부르기 전부터 모창능력자들을 ‘박미경 다둥이’라고 부르며 애정공세를 하는 등 들뜬 모습을 보였다. 특히 “노래들이 어려운 만큼 나눠 부르는 룰이 마음에 든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박미경의 남편인 트로이가 자리해 시종일관 아내를 향한 애정 표현으로 스튜디오를 달궜다. 매 라운드마다 ‘아내 박미경이 몇 등이라고 예상하냐’는 질문에 변함없이 ‘1등’이라고 답하는 영락없는 ‘아내 바보’ 모습을 보여 부러움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아내 박미경이 1등, 2등도 아니라고 하는 모습에 “여보, 집에 가자”라고 외치는 모습이 예고를 통해 전파를 타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다.

그런 가운데 남편 트로이도 놀라게 한 모창능력자들이 궁금해진다. 김창환 사단을 비롯한 연예인 판정단도 “(투표를 하긴 했는데) 왜 찍었는지 모르겠다.”, “정말 모르겠어요.”를 연발하며 높은 싱크로율에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시원시원한 가창력과 독보적인 목소리를 재현하는 모창능력자들에 박미경도 긴장한 모습을 보여 더욱 기대가 증폭된다.

‘히든싱어5’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