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도시 로맨스 영화 시리즈 ‘로맨스 영화관’ 편성…31일 첫 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로맨스 영화관’/사진제공=채널A

채널A가 세계 각국의 도시를 배경으로 한 로맨스 영화를 선별해 방영하는 ‘로맨스 영화관’을 새롭게 편성했다. 31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로맨스 영화관’은 관객과 평론가들의 호평을 받은 특색 있는 로맨스 영화를 매주 금요일 밤에 내보내는 프로그램이다. 첫 작품은 뉴요커와 파리지엔느의 로맨스를 그린 영화 ‘5 to 7’(2015)이다. 빅터 레빈이 연출한 이 작품은 지금은 고인이 된 ‘스타트렉’ 출신 할리우드 배우 안톤 옐친과 ‘007 스카이폴’의 베레니스 말로에가 출연한다. 각각 24살 뉴요커 풋내기 작가 브라이언과 33살 파리지엔느 아리엘을 연기한다.

‘5 to 7’은 두 주인공의 만남이 이뤄지는 오후 5시에서 7시 사이의 로맨스를 그린다. 국적이 다른 두 사람의 로맨스인 만큼 팝송과 샹송을 넘나드는 OST와 뉴욕의 명소들로 이뤄진 특별한 데이트 코스가 인상적인 영화다.

이후에도 ‘로맨스 영화관’에서는 영국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나우 이즈 굿’(2012)과 1920년대 낭만적인 파리를 엿볼 수 있는 우디 앨런의 ‘미드나잇 인 파리’(2012) 등 감성적인 도시 로맨스 영화를 선보일 계획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