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이름 딴 헌정관, 9월 홍콩서 문 연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공유/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공유의 이름을 딴 해외 최초의 K STAR 헌정관 ‘공유관’이 오는 9월 홍콩에서 문을 연다.

‘K STAR 헌정관 프로젝트’는 해외에서 한국 영화를 널리 알리고 국제적으로 영화 발전에 중요한 교량 역할을 한 영화인에게 감사의 마음으로 상영관을 헌정한다. 관객들의 다양한 관람 체험을 목적으로 한다. 이번 ‘공유관’은 홍콩 CGV Cinemas D2 Place 개관 시점인 9월에 선보이며, 총 128석이다.

‘공유 K STAR 헌정관’은 해외 최초이자 홍콩 최초의 영화인 헌정관이다. ‘공유관’에서 공유와 관련된 콘텐츠를 활용해 헌정관 수익의 일부는 향후 홍콩 독립 영화 혹은 사회 공헌적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젊은 감독 지원 등 홍콩 영화 업계의 발전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공유는 “홍콩 CGV Cinemas D2 Place의 공유관 개관을 축하 드리고 감사 드린다. 의미 있는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돼 배우로서도 영광이다. 이번 기회를 통해 홍콩에서 많은 영화들이 교류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유는 영화 ‘도가니’ ‘남과 여’ ‘부산행’ 밀정’까지 멜로, 블록버스터, 시대극 등 여러 장르와 캐릭터를 오가며 배우로서 스펙트럼을 넓혀갔다. 특히 ‘부산행’은 2016년 칸 국제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되며 당시 160개국에 선 판매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