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조카, 매니저 송성호 위협하는 예리함 “이영자가 좋은 3가지 이유”

[텐아시아=우빈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 사진제공=MBC

방송인 이영자의 16세 조카가 매니저 송성호 팀장의 자리를 위협한다.

오는 9월 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직업 체험을 위해 이영자를 찾아온 그의 16세 조카와 이영자 매니저가 하루를 함께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영자는 이날 직업 체험을 하기 위해 찾아온 조카를 자신의 매니저에게 소개해 주며 미소를 지었다. 이영자는 “송팀장님에게 많이 배워”라면서 두 사람을 이어줬고, 매니저는 ‘매니저 직업’을 체험하러 온 16세 조카에게 관심을 가지며 흐뭇함을 드러냈다.

매니저는 조카와 일정을 함께하며 매니저가 하는 일을 친절하게 설명해 줬고, 진지하고 호기심이 넘치는 조카의 모습에 흐뭇해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매니저는 조카의 심층 인터뷰에 진땀을 뻘뻘 흘리는 난관에 봉착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알고 보니 조카가 매니저에게 ‘이영자가 좋은 점 3가지’를 묻는 등 날카로운 인터뷰를 펼쳤던 것. 매니저는 훅 들어온 질문에 뜨끔한 표정을 지으며 질문에 답했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대답을 했을지 관심을 모은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