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장의 가벼움은 잊어라”…’나 혼자 산다’ 이시언, ‘대배우’ 면모 자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이시언/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세 얼간이들의 대장을 맡고 있는 이시언이 화려한 액션으로 폭풍 카리스마를 뽐낸다.

31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새 드라마 촬영에 한창인 대배우 이시언의 파란만장한 하루가 공개된다. 그동안 ‘나 혼자 산다’에서 얼장으로 허당미(美)를 발산한 그가 엄근진(엄격, 근엄, 진지하다는 신조어)한 포스를 자랑한다.

이시언은 보기만 해도 무서운 형님(?)들과 맞대결(?)을 벌이는 장면을 위해 연습에 매진하며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 서로의 호흡이 잘 맞아야 하는 만큼 촬영이 들어가기 직전까지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으며 재치 있는 입담으로 분위기까지 한층 밝게 했다. 촬영이 시작되자 돌변한 눈빛과 순식간에 상황에 몰입하며 뛰어난 연기력을 발휘했다.

자정이 지난 새벽까지 오랜 대기시간에 피곤할 법도 했지만 이시언은 내색 없이 촬영에 열중했다. 그는 얼장의 가벼움을 잠시 내려두고 신선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시언은 다양한 방법으로 대기시간을 보내는 대기 만렙의 노하우로 깨알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한류스타 송승헌과의 허당 형제케미, 아역배우들과의 삼촌 조카케미까지 선보인다.

이시언의 반전미(美) 넘치는 액션 도전기는 31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