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X양세종X안효섭이 뽑은 ‘서른이지만’ 명장면 BEST 6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배우들이 직접 뽑은 명장면/사진=영상 캡처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의 신혜선, 양세종, 안효섭이 ‘명장면 BEST 6’를 직접 뽑았다.

‘서른이지만’은 꾸준히 시청률 상승을 이어가며 동시간대 1위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지난 18회 방송은 닐슨 코리아 기준으로 전국 시청률 10.8%, 수도권 시청률 12.5%를 기록해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 가운데 ‘서른이지만’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시청자들을 울고 웃고 설레게 만들고 있는 신혜선(우서리 역)·양세종(공우진 역)·안효섭(유찬 역)이 직접 선정한 명장면들을 소개했다.

◆ 신혜선 ‘1회 서리·우진 삶 뒤흔든 사고 & 8회 서리·우진 설렘의 시작 뚫어뻥 신’

신혜선이 뽑은 명장면은 서리·우진의 인생을 뒤바꿔 놓은 1회 버스 사고 장면이다. 열일곱 소녀 서리는 13년간의 코마 상태에 빠졌다. 동갑내기 소년 우진은 자신이 “한 정거장 더 가서 내려요”라고 말해 짝사랑하던 서리가 죽었다고 착각하고 그 트라우마로 세상을 차단한 채 살아 안타까움을 선사했다. 신혜선은 “서리와 우진 관계의 서막을 알리는 장면”이라며 “슬픈 사고 장면이지만, 13년이 지나도 두 사람의 인연이 이어져 있음을 보여줄 수 있는 장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양세종과 ‘꽁설 커플’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몽글몽글하게 만들고 있는 신혜선은 8회 서리·우진이 뚫어뻥으로 천장의 창문을 열고 밖을 바라보는 장면을 명장면으로 꼽기도 했다. “열리지 않을 것 같았던 창문이 서리가 선물한 뚫어뻥으로 열렸 듯, 우진의 닫혀있던 마음이 서리로 인해 서서히 열리고 있음이 느껴졌다. 기분 좋게 찍은 만큼 너무 예쁘고 설레는 장면이 탄생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신혜선은 열일곱 순수함을 지닌 서리를 표현해내며 양세종·안효섭과 핑크빛 케미를 폭발시키며 안방극장에 설렘을 전하고 있다.

◆ 양세종 ‘1회 13년만에 깨어나 암담한 서리의 눈물 & 6회 서리를 즉석 떡볶이로 위로하는 찬’

극중 서리를 향한 달달한 꿀 눈빛과 직진 사랑으로 여심을 쿵쾅거리게 만들고 있는 양세종이 뽑은 명장면은 1회, 서리가 13년간의 코마상태에서 깨어나 우는 장면이다. 일어나 보니 열일곱에서 서른 살이 돼버렸다는 믿을 수 없는 현실에 오열하는 서리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눈물짓게 했다. 이에 양세종은 “서리의 암담한 심정이 그대로 느껴졌다. ‘나에게 저런 일이 일어났으면 나도 서리와 같은 모습으로 울고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하기도 했을 정도로 여운이 오래 남았던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6회 중 찬이 자신의 과거를 털어놓는 서리에게 즉석 떡볶이로 위로를 전하는 장면도 명장면으로 뽑았다. 그는 “다정하고 은근히 속 깊은 찬의 매력이 가장 잘 드러났던 장면”이라며 “힘들어 하는 서리를 서툴게 라도 위로하고 싶어하는 찬과 그런 찬에게 진심으로 고마움을 느끼는 서리의 착한 마음이 순수하게 느껴졌다. 즉석 떡볶이로 통했던 서리와 찬의 케미도 돋보였다”면서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 안효섭 ’11회 서리의 자전거 운전기사가 된 찬 & 13회 찬 홀로 빗속 조정’

서리에 대한 열혈 사랑을 드러내며 ‘키다리 연하남’ 면모를 뽐내고 있는 안효섭이 뽑은 명장면은 11회 찬이 운동 간다는 핑계로 서리를 회사까지 자전거로 데려다 주는 장면이다. 안효섭은 “찬이 서리를 생각하는 마음이 찬만의 방식으로 표현된 것 같아서 예뻐 보였다”면서 “웃음이 끊이지 않았을 정도로 즐겁게 촬영했고, 방송도 웃으면서 본 장면”이라고 밝혔다.

안효섭은 13회 찬이 빗속에서 홀로 조정하는 모습도 명장면으로 선정했다. 안효섭은 “처음 느끼는 ‘사랑’이라는 감정을 깨달아 가는 방법이 유찬답다고 느꼈다. 조정 밖에 모르던 찬이 사랑에 대한 확신을 갖고 성장해가는 모습을 뚜렷하게 보이는 장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쩌면 찬이 감정에 제일 충실하고 순수했던 순간이었던 것 같다”면서 유찬 캐릭터에 대한 응원을 보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1회 서리 울 때 같이 울었다. 나는 서리처럼 기운 내지 못했을 거 같아” “뚫어뻥 장면 떠올리기만 해도 설레”, “모든 장면이 다 좋았던 듯! ‘서른이지만’ 보면서 웃고 울고 설레고 다 하고 있다”, “찬 혼자 비 맞으면서 조정하는 데 너무 짠했어”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서른이지만’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