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미국편, 첫 회 최고 시청률로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미국편이 최고 시청률로 즐거운 출발을 알렸다.

지난 30일 방송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미국 첫 번째 편은 수도권 가구에서 3.646%(닐슨코리아 기준, 이하 동일)를, 전국 가구에서는 3.358% 시청률을 기록하며 휴지기 이후 방송된 모든 국가들의 첫 회 중 최고 시청률을 찍었다. 이는 첫 회 시청률 2.97%로 시작한 파라과이의 최고 시청률 기록을 넘어서는 것이었다.

이날 방송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전 농구선수 이동준과 학창시절 함께 농구를 했던 미국인 친구 세 명이 한국 여행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평균 신장 2미터에 달하는 세 친구들은 폭염 속에서 숙소를 찾기 위해 분투하며 서울에서의 첫 날을 보냈다.

이동준은 친구들에게 꼭 맛보게 해주고 싶은 음식으로 곱창을 꼽으며 곱창집으로 인도했다. 거대한 몸집의 ‘걸리버’ 미국 친구들은 앉은 자리에서 곱창 10인분에 볶음밥까지 추가해서 먹으며 화제를 모았다.

이동준이 친구들 앞에서 녹슬지 않은 농구 실력을 보여주는 장면은  4.505%(전국 가구)까지 치솟았다. 이제는 마흔을 바라보는 나이이지만 함께 농구를 했던 어린 시절의 그 모습처럼 놀고 있는 네 친구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9월 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