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딩농부 한태웅이 돌아온다”…’풀 뜯어먹는 소리’ 가을편, 박나래·황찬성 투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tvN ‘풀 뜯어먹는 소리’

tvN 예능프로그램 ‘풀 뜯어먹는 소리’가 한태웅· 박나래·황찬성·송하윤·이진호와 돌아온다. 가을 편으로, 오는 9월 17일 오후 8시 10분 처음 방송된다.

‘풀 뜯어먹는 소리’는 출연자들이 도시에서 벗어나 16세 ‘중딩 농부’ 한태웅과 생활하면서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다룬다. 지난 여름 편에서 농사 생각 뿐인 8년차 농부 한태웅과 출연자들의 시골살이가 재미를 선사했다.

새롭게 마련한 가을 편에서는 시골살이를 보여주는 것 뿐만 아니라 한태웅의 소원인 ‘농촌을 지키고 다시 살리는 과정’이 담긴다. 여름 편에 출연한 배우 송하윤과 코미디언 이진호를 비롯해 코미디언 박나래와 그룹 2PM 황찬성이 합류한다.

예고 영상에서는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한태웅이 ‘풀 뜯어먹는 소리에서 온 편지’를 보내와 웃음을 자아냈다. 여전히 구수한 말투로 인사를 건넨 한태웅은 풍년을 맞은 시골에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들을 소개했다.

‘풀 뜯어먹는 소리’ 엄진석 PD는 “”박나래는 8살 때까지 전남 무안의 할머니 댁에서 자란 만큼 시골에 비교적 익숙하다. 놀라운 본능과 적응력으로 ‘농사 대세’의 자리까지 꿰찰 정도”라며 “반대로 황찬성은 농사가 낯설어 쉼 없이 질문을 하고 머리에 완벽하게 입력한 뒤 움직인다. 이들의 색다른 조합이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