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야파도야’ 조아영 “성장하는 배우 되겠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조아영. / 사진제공=싸이더스HQ

배우 조아영이 KBS2 TV소설 ‘파도야 파도야'(극본 이현재 이향원, 연출 이덕건)을 마치며 “많은 사랑을 받아서 행복하다”고 말했다.

극중 오복실 역을 맡은 조아영은 소속사 싸이더스HQ 공식 채널을 통해 “이 드라마를 시작할 때 겨울이었는데 벌써 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있다. 오랜 기간 동안 제작진과 배우들이 고생했다. 그만큼 사랑받은 것 같아서 행복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다음에도 복실이 만큼 예쁘고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해서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조아영은 ‘파도야 파도야’에서 가수로 성공하는 것이 꿈인 오복실을 연기하며 당찬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가수가 되는 과정에서 사기를 당하거나 사장의 배신에도 굴하지 않고 자신의 꿈을 향해 나아가며 응원도 한 몸에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