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언니’ 최유정 “먼저 주목받아 멤버들에 미안”…하니 ‘공감’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비밀언니’의 EXID 하니(왼쪽)과 위키미키 최유전. / 사진제공=JTBC4

그룹 EXID의 하니와 위키미키의 최유정이 같은 그룹 멤버들에 대한 미안함을 고백한다. 31일 방송되는 JTBC4 ‘비밀언니’에서다.

앞선 녹화에서 하니와 최유정은 팀에서 먼저 유명해진 탓에 멤버들에게 미안함을 느꼈던 일화를 공유한다. Mnet ‘프로듀스101’ 출연 이후 그룹 아이오아이 멤버로 발탁됐던 최유정은 하니에게 “멤버들보다 먼저 활동하게 돼서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하니 역시 “나도 EXID의 첫 번째 타자였다. ‘위아래’ 역주행 이후 멤버들에 대한 미안함이 있었다”라고 말하며 동생 최유정을 위로했다. 하니의 솔직한 고백에 최유정은 눈물을 내비쳤다.

자존감에 관한 이야기도 나눴다. 하니가 최유정의 머리를 땋아주며 “귀엽다”는 칭찬을 연발하자, 최유정이 “칭찬이 어색하다”라며 최근 급격히 낮아진 자존감에 대해 털어놓았다. 하니는 “나도 칭찬이 거짓말 같았던 적이 있었다”라며 공감했다.

또 다른 ‘아이돌 자매’ 효연과 오하영도 한 침대에 누워 깊은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들의 대화 주제도 아이돌 그룹의 고충이었다. 오하영은 “노래 파트가 남았을 때 하겠다고 먼저 나서지 않는다. 그래서 ‘넌 욕심이 없니’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라며 그 이유를 털어놔 효연을 놀라게 만들었다.

가수 황보와 배우 남보라는 작별의 시간을 가졌다. 서로를 위한 브런치를 만들며 알콩달콩한 마지막 오전 시간을 즐겼다.

‘비밀언니’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