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희선, 안하무인 변호사 변신 ‘시크+도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나인룸’의 배우 김희선. / 사진제공=tvN

tvN ‘나인룸’에서 안하무인 변호사로 배우 김희선의 모습이 31일 공개됐다.

‘나인룸’은 운명이 뒤바뀐 사형수 장화사(김해숙)와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 그리고 그들 운명의 열쇠를 가진 기유진(김영광)의 이야기를 다룬다. 김희선은 힘 있는 자에게는 아부하고 힘없는 자는 외면하는 승소율 100% 변호사 을지해이를 연기한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희선은 도도한 표정으로 출근하고 있다. 꾹 다문 입술과 감정을 읽을 수 없는 표정이 냉랭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의뢰인이 건넨 서류를 꼼꼼하게 검토하고 있는 모습으로 사소한 정보를 하나라도 놓치지 않으려는 노력이 엿보인다.

‘나인룸’ 제작진은 “김희선이 변치 않는 미모를 자랑하면서 동시에 심도깊은 감정 연기를 보여주며 입체적 캐릭터를 구축해나가고 있다”면서 “김희선이 김해숙을 만나면서 운명의 변곡점을 맞이하는가 하면, 김희선의 연인으로 분할 김영광이 두 여자 사이에서 운명의 열쇠를 쥐고 있어 세 사람을 중심으로 펼쳐질 운명의 소용돌이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나인룸’은 현재 방영 중인 ‘미스터 션샤인’ 후속으로 오는 9월 29일부터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