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주은, ‘빅 포레스트’ 캐스팅…신동엽·정상훈과 웃음 사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유주은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신인 배우 유주은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가 “유주은이 tvN 금요드라마 ‘빅 포레스트’에 출연한다”고 31일 캐스팅 소식을 알렸다.

‘빅 포레스트'(연출 박수원, 극본 곽경윤•김현희•안용진, 각색 배세영)는 서울 대림동을 배경으로 망한 연예인 신동엽(신동엽)과 초보 사채업자 정상훈(정상훈),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최희서)가 좌충우돌하며 펼쳐내는 이야기를 담은 블랙 코미디 드라마다.

극 중 유주은은 반전 매력의 소유자인 캐시(미스 리)역으로 등장해 아이돌 같은 비주얼과 청순한 이미지를 무기로 한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유주은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에는 안세하, 김법래, 강기둥, 김기무, 김윤서, 윤다경, 곽정욱 등의 배우들이 대거 소속돼 있으며, 최근 이장우도 합류했다.

유주은은 지난 8일 첫 촬영 현장에서 맛깔 나는 연기와 대사 처리로 신인 답지 않은 연기를 뽐내며 현장 관계자들에게 칭찬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빅 포레스트’는 오는 9월 7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