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틴·김소희, 스웨덴 한국문화축제 참여…관객 2만 5천명과 호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마이틴, 가수 김소희. / 사진제공=뮤직웍스

그룹 마이틴(MYTEEN)과 가수 김소희가 스웨덴 관객을 홀렸다.

마이틴과 김소희는 지난 2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한국문화축제 무대에 올라 2만 5000여 명 관객과 호흡했다.

김소희는 데뷔곡 ‘소복소복’과 수록곡 ‘뜸’을 열창했고 혼자서도 무대를 가득 채우며 가창력을 뽐내 호응을 얻었다.

이어 마이틴은 ‘쉬 배드(SHE BAD)’ ‘뷰티풀 굿바이(Beautiful Goodbye)’ ‘어마어마하게’ 등을 차례로 불렀다. 스웨덴 첫 방문임에도 불구하고 현지 관객들은 ‘SHE BAD’의 후렴구와 포인트 안무를 따라 하며 환호를 보냈다.

소속사 뮤직웍스 관계자는 “김소희는 지난 5월 일본에서 단독 팬미팅을 펼쳤고, 마이틴은 일본에 이어 스웨덴, 오는 9월 9일 싱가포르 공연까지 활발한 해외 활동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