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정, 자작곡 한 번 더…오는 9월 6일 신곡 ‘4년’ 발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재정.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박재정이 오는 9월 6일 신곡 ‘4년’을 발표한다.

박재정은 지난 30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노래를 자주 발매하고 무대에서 노래하는 게 내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이라며 신곡 발매 소식을 알렸다.

‘4년’은 박재정이 지난 4일 내놓은 ‘가사’에 이은 두 번째 자작곡이다. 4년 동안 좋아했던 첫 사랑에 대한 마음을 담은 발라드 장르의 노래다.

박재정은 팬카페에 “팬미팅이 끝난 지 3주가 지났지만 아직도 선명한 느낌”이라며 “그 때 팬들에게 받은 에너지가 강했는지 목 관리, 건강 등 스스로 더욱 잘 챙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팬들에게 늘 고마운 마음”이라며 “여러분이 항상 기대할 수 있게 내가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4년 가요계에 정식 데뷔한 박재정은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두 남자’ ‘여권’ ‘시력’ ‘악역’ ‘니가 죽는 꿈’ 등 발라드곡을 연이어 발표하며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정통 발라드 곡을 통해 애절한 목소리와 감수성을 인정받은 박재정은 이번에 공개될 ‘4년’을 통해 한층 성장한 작사·작곡 역량까지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