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시 “롤모델은 아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가수 로시. /

가수 로시가 롤모델로 가수 아이유를 꼽았다. 30일 오후 3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가수 로시의 첫 번째 미니음반 ‘셰이프 오브 로시(Shape of Rothy)’의 발매 쇼케이스에서다.

로시는 가수 신승훈이 직접 발굴한 신예이다. 신승훈의 진두지휘 아래 3년 이상의 연습 기간을 거쳐 데뷔했다.

그는 이번 음반에 ‘버닝(burning)’을 비롯해 소설가 마르셀 프루스트의 소설과 같은 제목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정식 데뷔 전 발표한 ‘스타즈(Stars)’와 ‘술래’ 등을 담았다. ‘버닝’은 신승훈이 작곡하고, 작사가 김이나가 가사를 완성했다. 트로피컬 하우스 장르로, 사랑을 촛불과 반딧불이로 비유한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로시는 “롤모델은 아이유 선배님”이라며 “노래뿐만 아니라 작사·작곡 능력도 뛰어나다. 게다가 연기까지 잘 하는 모습을 보고 멋지다고 생각했다”털어놨다. 그는 이어 “신승훈 선배님 덕분에 작사·작곡 공부도 하고 있다. 음악 공부를 많이 해서 로시만의 새로운 음악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로시는 이날 오후 6시 새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