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훈 “로시, 이제 항해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로시. 

“로시, 이제 항해를 시작합니다.”

가수 신승훈이 30일 오후 3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가수 로시의 첫 번째 미니음반 ‘셰이프 오브 로시(Shape of Rothy)’의 발매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신승훈은 데뷔 후 처음으로 후배 가수를 발굴, 제작했다. 로시는 그의 진두지휘 아래 약 5년의 연습 기간을 거쳤다고 한다.

신승훈은 “로시가 앞서 내놓은 싱글 ‘스타즈(Stars)’와 ‘술래’는 땅 위에 있는 배였다면, 이번 음반의 타이틀곡 ‘버닝(burning)’을 통해 물로 들어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좋은 뮤지션의 길을 갈 수 있도록 밀어주다가 스스로 해도 될 것 같을 때, 조력자로서의 대표와 프로듀서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로시는 여러 장르를 많이 보여주기 위해 대비하고 준비해왔기 때문에 뭐든 소화하는 가수가 될 수 있도록 프로듀서로 열심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시는 이번 음반에 ‘버닝’을 비롯해 소설가 마르셀 프루스트의 소설과 같은 제목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정식 데뷔 전 발표한 ‘스타즈(Stars)’와 ‘술래’ 등을 담았다. ‘버닝’은 신승훈이 작곡하고, 작사가 김이나가 가사를 완성했다. 트로피컬 하우스 장르로, 사랑을 촛불과 반딧불이로 비유한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