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박성광, 상황극+유행어로 개화동 가족과 찰떡 호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끼줍쇼’ 박성관/사진=JTBC ‘한끼줍쇼’ 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박성광이 개화동 가족과 훈훈한 케미를 발산했다.

지난 29일 오후 11시 방송된 ‘한끼줍쇼’에서는 박성광이 문세윤과 함께 밥동무로 나서 강서구 개화동에서의 한 끼에 도전했다.

반려견 광복이와 함께 등장한 박성광은 직접 레드카펫을 펴면서 차에서 내리는 등 어설픈 상황극으로 시작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행어를 대방출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다른 게스트인 문세윤은 소를, 박성광은 까마귀를 흉내내며 일명 ‘개화산 분량 전투’를 벌이기도 했다.

이후 박성광은 이경규와 팀을 이뤄 한 끼 가족 찾기에 나섰다. 녹화 당일이 휴일인 탓에 실패를 거듭해 불운의 사나이가 될 뻔 했으나, 우연히 베란다에 나와있던 가족의 초대 덕분에 극적으로 집 안에 입성해 ‘운수 좋은 날’을 완성했다.

저녁 식사 준비가 한창인 집주인을 돕던 그는 취사병 출신임을 밝히며 윤기 가득한 삼겹살구이를 완성했다. 저녁식사 전에는 집주인 부부의 한 끼 극장을 직접 디렉팅해 리얼한 상황극을 만들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부부의 러브스토리를 자연스럽게 이끌어내며 진솔한 대화 분위기를 만들었다. 박성광 라디오의 애청자라는 남편과 찰떡 호흡으로 “미얀 미얀 미얀마, 바이 바이 두바이야” 등의 유행어로 대동단결하는 등 깨알 같은 케미를 선보이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