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 계속되는 입질에 “너무 많아서 팔 아프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도시어부’ 알래스카 편/사진제공=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알래스카에서 어복이 폭발(?)한 도시어부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30일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 이덕화는 알래스카에서도 ‘해외 전용 어복’을 자랑한다. 그는 대마도, 뉴질랜드 등 해외촬영만 나갔다 하면 황금배지를 달고 귀국했다. 이번 알래스카에서는 믿기 어려울 정도의 폭풍 입질에 ‘미터급 할리벗(Hallibut, 대서양 가자미)’을 쿨하게 방생했다.

무려 3시간 30분 동안 배를 타고 할리벗 포인트에 도착한 도시어부들과 장혁은 대물에 대한 기대감으로 서둘러 캐스팅에 돌입했다. 제일 먼저 입질을 받은 이경규는 초릿대가 엄청나게 휘어지는 대형 입질에 “난 역시 광어왕이야! 무게감이 인천 앞바다하고는 달라!”라고 외친다. 이후에도 계속되는 입질에 이경규는 “너무 많아서 팔이 아프다. 이제 광어 싫어지려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알래스카에서 또 한 번의 기적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30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