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 YA! 공원소녀’ 공원소녀, 팀워크 미션 수행 “빙고부터 폐가 공포 체험까지 도전”

[텐아시아=우빈 기자]

‘GOT YA 공원소녀’ 공원소녀 / 사진제공=Mnet

그룹 공원소녀가 팀워크를 확인하기 위한 미션에 도전한다.

30일 방송되는 Mnet ‘GOT YA! 공원소녀’에서 공원소녀가 멤버 간의 팀워크를 확인하는 여러 가지 게임을 수행한다.

공원소녀는 데뷔를 앞두고 걸그룹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팀워크를 중간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따로 떨어진 공간에서 모두 같은 답을 해야 하는 이심전심 게임, 다양한 미션을 통해 빙고를 완성하는 빙고 게임, 공포의 폐가에서 힘을 합쳐 성냥으로 탑 쌓기 등의 게임을 수행하며 팀워크 지수를 측정했다.

공원소녀는 먼저 각자 독립된 방에 들어가 주어진 문제를 보고 멤버들 모두 같은 답을 대답해야 하는 이심전심 게임을 했다.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질문들이 주어지지만 공원 소녀는 그간 대화를 통해 서로를 잘 이해하고 있는 만큼 전원 같은 답을 맞힐 수 있을 거라 자신만만해했다. 하지만 계속해서 실패를 거듭하며 점점 균열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져 게임 결과에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후 공원소녀는 고대하던 한강 나들이를 떠났다. 하지만 들뜬 마음으로 여유 시간을 만끽하는 것도 잠시 공원소녀는 제한 시간 내에 시민들과 함께 빙고판에 적힌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고 빙고를 완성하는 팀워크 빙고를 시작했다. 다소 당황스러운 미션이었지만 공원소녀는 씩씩하고 발랄한 성격으로 시민들과 곧장 합을 맞춰 미션들을 수행해 나갔다.

또 공원소녀는 폐가에 방문해 공포의 팀워크 게임을 진행했다. 하지만 공원소녀를 두려움에 떨게 하는 음산한 기운의 장치들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어 멤버들은 놀라 소리를 지르고 경로를 이탈하는 등 미션 수행에 어려움을 겪었다. 일곱 멤버는 다양한 난관을 함께 이겨나가며 미션에 성공해 탄탄한 팀워크와 단합력을 선보일 수 있을지 그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GOT YA! 공원소녀’는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